본문바로가기

NEURIVENEURIVE

publicKR

homearrow_forward_iosNews

News

고려대 구로병원 자회사 뉴라이브, 하버드대 스폴딩 재활병원과 협력 세부내용 목록
제목 고려대 구로병원 자회사 뉴라이브, 하버드대 스폴딩 재활병원과 협력
보도매체 메디팜스투데이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2-12-23
조회수 937

출처 : 고려대 구로병원 자회사 뉴라이브, 하버드대 스폴딩 재활병원과 협력 < 의료/병원 < 뉴스 < 기사본문 - 메디팜스투데이 (pharmstoday.com)

 

고려대 구로병원 자회사 뉴라이브, 하버드대 스폴딩 재활병원과 협력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자회사 뉴라이브(대표이사 송재준·이비인후과 교수)가 미국 하버드 의대 스폴딩 재활 병원과 뉴로모듈레이션 연구 및 개발을 위한 협력 뉴로모듈레이션 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보스턴에서 열린 이날 개소식에는 뉴라이브 송재준 대표와 스폴딩 재활병원 Felipe Fregni 교수를 비롯하여 양 기관의 주요 보직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력 뉴로모듈레이션 센터 개설을 통해 양기관은 비침습적 미주신경자극 (VNS) 분야 공동 연구를 위한 유기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송재준 대표는 “미주신경자극(VNS)를 활용한 전자약 분야는 전 세계 의료계가 높은 관심을 갖고 집중하는 미래성장동력 중 하나"라며 ”세계적으로 뉴로모듈레이션 연구를 선도하는 스폴딩 재활 병원과 뉴로모듈레이션 센터 개소식을 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이번 개소식을 통해 양 기관의 협력 관계가 더욱 공고하게 되고 전자약의 개발 완료 시기를 앞당길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로모듈레이션 센터 소장인 Felipe Fregni 교수는 “미주신경자극(VNS) 기술과 관련하여 뛰어난 연구개발 역량을 보유한 뉴라이브와 함께 협력 뉴로모듈레이션 센터 개소식을 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스폴딩 재활병원의 연구 인프라와 접목하여 향후 양 기관 공동 연구의 효율성과 임상적용 가속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뉴라이브의 본사인 김해시, 홍태용 현 시장도 개소식에 참석하여 축하와 함께 “뉴라이브가 국외로 진출하려는 김해에 기반을 둔 기업들의 국외 진출의 선봉 역할을 해달라”는 당부를 하였다.

한편, 뉴라이브는 고려대 구로병원의 자회사로서, 2018년 8월 설립 후 이명 등퇴행성 뇌질환 관련 제품을 연구·개발하고 있다. 최근,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비침습적 미주신경자극(Non-invasive VNS) 기술을 활용한 전자약' 의료기기와 소프트웨어를 기반으로 디지털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전,후 글목록
이전글 김해의생명산업진흥원, 지역기업 2개사 투자펀드 바람 일으켜
다음글 송재준 뉴라이브 대표 “전자약·디지털치료제로 퇴행성 뇌질환 극복할 것”
northTOP